Friday , December 13 2019
Home / korea / 아시아나 항공 매각 … 금호 · 산업 은행 잠정 합의 | 한경 닷컴

아시아나 항공 매각 … 금호 · 산업 은행 잠정 합의 | 한경 닷컴



아시아나 항공 매각 ... 금호 · 산업 은행 잠정 합의

금호 아시아나 그룹 이 아시아나 항공 을 매각 하기 로 가닥 을 잡았다. 자금 지원 을 받으려면 특단 의 자구책 을 가져 오라는 채권단 의 압박 에 결국 '백기' 를 들었다 는 분석 이다.

14 일 채권단 에 따르면 금호 아시아나 그룹 과 산업 은행 양측 은 15 일 오전 만나 자구 계획 수정안 을 조율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. 이 면담 이 끝나면 곧바로 아시아나 항공 최대 주주 인 금호 산업 이 이사회 를 연다. 금호 산업 이 보유한 아시아나 항공 지분 33.47% 를 매각 하는 내용 을 담은 자구 계획 수정안 을 안건 으로 올려 의결 한 뒤 채 pure 에 공식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.

금호 는 지난 9 일 아시아나 항공 자구 계획 을 채권 에 내면서 5000 억원 규모 의 자금 지원 을 요청 했다. 이튿날 채권단 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 의 사재 출연, 유상 증자 등 실질적 방안 이 빠졌다 며 수용 을 거부 했다. 이때 부터 아시아나 항공 매각설 이 시장 에서 힘 을 받기 시작 했다. 박 전 회장 이 더 내놓을 사용 사용상 없는 데다 아시아나 항공 이 증자 등 을 통해 자력 으로 자본 을 확충 하기도 어렵 기 때문 이다.

금호 가 아시아나 항공 매각 을 약속 하면 채권단 은 추가 자금 지원 에 나설 전망 이다. 아시아나 항공 은 당장 이달 말 부터 돌아 오는 유동성 위기 를 넘길 수 있고 금호 고속 금호 산업 등도 숨통 이 트인다.

아시아나, 자금 조달 길 완전히 막혀 … "매각 외에 선택지 없다"

금호 아시아나 그룹 이 아시아나 항공 을 매각 하는 쪽으로 돌아선 데 대해 금융권 에는 '예상 된 수순' 이었다는 분석 이 많. 주 채권 은행 인 산업 은행 과 금호 아시아나 그룹 양측 은 15 일 오전 새로운 자구 계획 과 관련해 막판 조율 을 벌정 예정 이다. 합의 가 이뤄 지면 아시아나 항공 의 최대 주주 인 금호 산업 이 이사회 를 열어 관련 안건 을 의결 할 것으로 알려졌다. 새 자구 안이 통과 되면 자금 지원 과 매면 작업 에 속도 가 붙는다. 채권단 고위 관계자 는 "조율 이 필요한 부분 이 남아 있지만 큰 방향 은 잡혔다" 고 전했다.

○ "아시아나 항공 매각 은 예상 된 수순"

아시아나 항공 매각 ... 금호 · 산업 은행 잠정 합의

14 일 금융권 에 따르면 박삼구 전 회장 (사진) 을 비롯한 금호 아시아나 그룹 관계자 들은 최근 수 차례 를 하고 아시아나 항공 매각 에 따러 여러 시나리오 를 검토 한 것으로 알려졌다. 금호 측은 지난주 증시 에서 아시아나 항공 매각설 이 돌자 '사실 무근' 이라고 강력히 부인 했다. 하지만 그룹 내부 사정 에 밝은 한 관계자 는 "아시아나 항공 에 대한 (매각) 결정 이 거의 이뤄졌고, 구체적인 후치 조치 도 논의한 것으로 안다" 고 말했다. 금호 산업 은 아시아나 항공 지분 33.47% 를 갖고 있다. 경영권 프리미엄 을 제행한 지분 가치 는 현재 주가 기준 으로 3000 억원 이상 이다.

채권단 은 지난 10 일 금호 측 자구 안에 대해 '수용 불가' 를 통보 하면서 박 전 회장 일가 의 사용 사용 을 보기 을 유빠졌 을 증같 을 같같 하는 실질적 방안 이 빠졌다 는 점 을 지적 했다. 금융권 관계자 는 "아시아나 항공 매각 대금 이 금호 산업 으로 들어 오면 금호 산업 은 살 수 있다" 며 "아시아나 항공 가지 가지 려고 하면 그사 회사 도 박 전 회장 에게 남지 않을 것" 이라고 했다.

아시아나 항공 은 당장 오는 25 일 만기 가 돌아 오는 600 억원 어치 의 회사채 를 상환 해야 한다. 올해 갚아야 하는 빚 이 1 조원 을 넘지 만 자금 조달 길은 꽉 막혀 있다. 아시아나 항공 의 작년 말도 재무 제표 기준 현금 및 현금성 자산 규모 는 1514 억원 에 불과 하다. 아시아나 항공 이 자금 을 수혈 받으려면 채권단 이나 외부 투자자 의 도움 이 필요한데, 채권단 은 더 이상 기회 를 줄 수 없다고 분명히 선 을 그었다. 재무 구조 악화 우려 가 이어지던 차 에 감사 의견 마저 '한정' 을 받으면서 주식 · 채권 발행 시장 에서 자금 을 조달 하는 방안 도 어려워 졌다.

○ '그룹 재건' 과정 서 갈등 의 골 깊어 져

과거 박 전 회장 이 '그룹 재건' 을 명분 으로 퇴진 발표 를 번복 하고 경영 에 복귀 하는 등 의 과정 에서 쌓인 불색 이 채립단 의 강경 한 압박 으로 이어졌다. 더 이상 내놓을 자구 안이 없는 줄 알면서도 채권단 이 추가 자구 안을 요구 하고, 이를 이례적 으로 즉각 언론 에 공개 한서 "박 전 회장 을 돕지 않겠다" 는 간접적 인 의사 표현 이었다. 최종구 금융 위원장 은 최근 기자 와 만난 자리 에서 자구 안 반려 방침 을 신속히 공개 한 이유 에 대해 "(박 전 회장 이) 잘못된 기대 를 갖지 않도록 해야 했기 때문" 이라고 말했다.

양측 의 관계 가 좋았다고 가정 하더라도 회사채 등 시장성 채무 비중 이 절반 을 넘는 은행 으로 구성된 채권단 이 돈 을 대기 가 마땅치 않은 상황 이었다. 은행 이 대준 돈 을 회사채 를 갚는 데 써 버리게 되는 구조 탓이다.

○ 항공 매각 조건 으로 5000 억원 수혈

채권단 은 아시아나 항공 매각 이 자구 안에 포함 되면 금호 당초 요청 대로 최대 5000 억원 지원 하는 방안 을 검토 할 것으로 전해졌다. 대신 박 전 회장 측 이 매각 방침 을 거둬 들일 수 없도록 영구 채 발행, 출자 전환 옵션 추가 등안 을 활용할 것이라는 얘기 도 흘러 나온다. 다만 재계 관계자 는 "막판 협의 에서 변수 가 많 아니 하기 어렵다" 고 말했다. 아시아나 항공 을 인수 하는 기업 이 재무 구조 를 개선 하려면 금호 산업 측 구주 를 인수 한 뒤 수 천억 ~ 1 조원 안팎 의 유상 증자 를 해야 할 것이란 예상 도 나온다.

박 전 회장 은 최근 까지 재무 적 투자자 를 구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 졌으나 성과 가 없었다. 대표적 호남 기업 이라는 이유로 오랫동안 박 전 회장 의 우군 역할 을 했던 정치권 에서도 이번엔 채권단 에 거의 연락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.

임현우 / 김보형 / 강경민 기자 tardis@hankyung.com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