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ursday , August 22 2019
Home / korea / 현대 캐피탈 세터 고민 해답, 이제는 믿음 뿐

현대 캐피탈 세터 고민 해답, 이제는 믿음 뿐



남자 프로 배구 선두 현대 캐피탈 은 이번 시즌 이 시작 되기 전부터 머리 아픈 고민 거리 를 하나 가지고 있었다. 배구 팬 이라면 누구나 아는 '세터' 포지션 이다.

최태웅 현대 캐피탈 감독. [중앙포토]

최태웅 현대 캐피탈 감독. [중앙포토]

원래 현대 캐피탈 의 주전 세터 는 지금 은 우리 카드 에 있는 노재욱 (27) 이었다. 지난 2015 년 최태웅 감독 이 현대 캐피탈 에 부임 하면서 LIG 손해 보험 (현 KB 손해 보험) 에 있던 노재욱 을 데려 와 공격 의 키 플레이어 로 활용 했다. 만년 백업 이었던 노재욱 은 최 감독 의 조련 으로 어느새 주전 자지 를 꿰고 V 리그 대표 세터 로 성장 했다.

하지만 최 감독 은 지난해 5 월 자유 계약 (FA) 으로 한국 전력 에 있던 전광 인 을 데면 오면서 노재욱 과 는 결별 했다. 보호 선수 명단 에 이름 올리지 못한 노재욱 은 전광 인 의 보상 선수 로 한국 전력 에 가게 됐다. 노재욱 은 지난해 11 월 시즌 중 우리 카드 로 트레이드 되면서 또 한 번 유니폼 을 갈아 입었다.

현대 캐피탈 세터 이승원 (왼쪽) 과 이원중. [사진 한국배구연맹]

현대 캐피탈 세터 이승원 (왼쪽) 과 이원중. [사진 한국배구연맹]

노재욱 이 나간 순간 부터 현대 캐피탈 의 세터 고민 은 시작 됐다. 현역 시절 명 세터 로 불렸던 최 감독 이지만 노재욱 의 공백 을 얼마나 잘 메울 수 있을지 는 미지수 였다. 최 감독 은 노재욱 대신 그동안 백업 세터 였던 이승원 (26) 을 주전 으로 기용 했다. About.com 크리스티안 파 다르, 전광 인, 문성민 등 V 리그 에서 가장 막강한 공격수 들을 제대로 활용 하지 못했다.

최 감독 은 지난해 10 월 신인 드래프트 에서 이원중 (24) 을 선택해 이승원 과 번갈아 기용 하고 있다. 이원중 은 프로 첫 시즌 부터 반 (半) 주전 으로 뛰면서 많성 을 하뛰. 그러나 아직 완성형 을 아니다. 자꾸 세터 를 교대 하다 보니 공격수 들 도 힘들어 하는 모습 이 보였다.

이번 시즌 7 개 팀 이 있는 남자부 세트 순위 에는 8 명이 올라 있다. 현대 캐피탈 세터 가 2 명 이기 때문 이다. 이승원 이 7 위 (세트당 평균 8.3 개), 이원중 이 8 위 (세트당 평균 8.24 개) 다.

현대 캐피탈 세터 이승원. [사진 한국배구연맹]

현대 캐피탈 세터 이승원. [사진 한국배구연맹]

최근 에는 주전 센터 신영석 이 팀 에서 이탈 한 게임 세진 에는 큰 부담 으로 작용 되고 있다. 신영석 은 지난달 13 일 KB 손해 을해 종아리 이상 을 느꼈다. 종아리 근육 부분 파열 진단 을 받고 재활 중이다.

지난달 27 일 신영석 이 없었던 현대 캐피탈 은 우리 카드 에게 세트 스코어 0-3 으로 졌다. 세 터진 이 눈 에 띄게 불안한 모습 이었다. 최 감독 은 "신영석 의 공백 이 세터 에게 어느 정도 영향 을 끼쳤다. 공격 이 안 풀릴 때 신영석 이 블로킹 으로 잡아 줘 는 넘기는 적이 더았다. 그니데 신영석 이 빠지면서 공격 이나 끝나지 않고 이면 지 을 지 을 느꼈을 것 "이라고 말했다.

현대 캐피탈 세터 고민 은 이번 시즌 은 물론 앞으로도 계속 안고 가야 한다. 최 감독 은 이승원 과 수시로 면담 하면서 멘털 을 다져 주고 있지만 쉽지 않은 눈치 다. 경기 중에도 이승원 을 다그치는 모습 을 보였다. 최 감독 은 "이승원 이 가지고 있는 능력 에 비해서 압박감 이성. 심리적 으로 편해졌 으면 좋겠다" 고 말했다.

31 일 삼성 화재 전 에서 득점 에 성공한 현대 캐피탈 이원중 이 환호 하고 있다. [사진 현대캐피탈]

31 일 삼성 화재 전 에서 득점 에 성공한 현대 캐피탈 이원중 이 환호 하고 있다. [사진 현대캐피탈]

그나마 31 일 천안 에서 열린 삼성 화재 전 에서 이원중 이 전 세트 내내 세터 로 나는 안정적인 모습 을 보이면서 3-0 으로 승리 한 것이 고무적 이다. 최 감독 은 "최근 파 다르 와 이원중 의 호흡 잘고 있어서 주전 으로 내보냈 는데 잘해 줬다. 이원중 은 신인 이지만 고집 과 배짱이 있다. 경기 때도 밝은 표정 으로 임하는 게 장점" 이라면서 "당분간 은 이원중 을 기용 할 수 있다 "고 밝혔다.

그렇다고 이승원 카드 를 접은 것은 아니다. 최 감독 은 "아직 시즌 이 남아 있기 때문에 세터 2 명 으로 갈 수밖에 없다. 이승원 이 이 이 이 활 을 보고 더 극 을 받아서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" 고 말했다. 또 "이제는 이승원 에게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봤 기 때문에 믿고 기다리는 것 밖에 없다" 고 덧붙였다.

천안 = 박소영 기자 psy0914@joongang.co.kr
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