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iday , December 13 2019
Home / korea / 6 연승 에 흐뭇한 염경엽 감독 "승운 따라 준다"

6 연승 에 흐뭇한 염경엽 감독 "승운 따라 준다"



11 일 오후 대전 한화 생명 이글스 파크 에서 열린 프로 야구 2019 신한 은행 MY 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 와 SK 와이번스 경기 에서 1 대 0 로 승리 한 SK 선수 들이 그라운드 에서 하이 파이브 를 하며 승리 를 자축 하고 있다. 2019.4.11 / 뉴스 1 © News1 주기철 기자

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이 최근 6 연승 을 두고 승운 이 따라 준다 며 하 하게 웃었다.

염 감독 은 12 일 인천 SK 행복 드림 구장 에서 열리는 2019 신한 은행 마이카 KBO 리그 KIA 타이거즈 와 경기 를 앞두고 "한동민 이 빠지는 등러 상황 속에도 팀 은 6 연승 을 하고 있다" 며 "우리 에게 (흐름 이) 좋은 쪽으로 가고 있다 "고 말했다.

SK 는 최근 6 연승 을 이어 가며 시즌 12 승 4 패 를 기록, 단독 선두 자리 를 꿰차고 있다. 팀 타율 이 LG 트윈스 와 함께 최하위 (0.234) 에 머무는 등 타선 의 부진 속에서도 투수 들의 호투 와 좋은 수비 로 승률 을어 하고 있다.

염 감독 은 "시즌 초반 에 승수 를 많이 챙겨 두는 것이 좋다" 며 "힘든 상황 에서도 선수 들이 이겨야 한다는 마음 으로 경기 에 임 해줘서 고맙다" 고 말했다.

타선 이 크게 터지는 경우 가 별로 없어 SK 는 최근 1 점 차 아슬 아슬한 승부 를 자주 이어가고 있다.

최근 6 연승 을 한 경기 만 놓고 보더라도 지난 4 일 롯데 자이언츠 전 ​​에서 7-6 으로 이겼고, 삼성 라이온즈 와 맞붙 은 6 일 에는 2-1, 7 일 에는 3-2 로 이겼다.

전날 (11 일) 한화 이글스 와 경기 에서도 1-0 으로 1 점 차 승리 를 챙겼다.

득점 이 할진 않지만 일단 승수 를 챙길 수 있다는 점 에 대해선 염 감독 은 긍정적 으로 바라 보고 있다.

염 감독 은 "1-0 이든 10-0 이든 어떤 경기 든 최선 을 다하는 것이 가장 중요 하다" 며 "조금씩 강해지 는 과정 에어 섰다" 고 말했다.

그는 "수비 에서 집중력 을 잃지 말아 달라 주문 했는데 선수 들이 이를 잘 지켜 주고 있다" 고 강조 했다.

9 일 한화전 이 우천 취소 가 된 점도 SK 로선 행운 이었다고 염 감독 은 말했다. 그는 "휴식 이 필요한 적절한 때에 경기 를 쉬게 돼 선수 들이 과부하 가 걸리지 않았다" 며 "운 이 좋았다" 고 말했다.

hahaha8288 @


Source link